자식, 노후보험인가?

“저는 금년 나이 62세입니다. 기업과 용역계약을 맺고 오늘처럼 운전을 해서 월150만원 정도를 법니다. 그리고 국민연금을 월50만원 정도 받습니다. 아내도 아르바이트를 해서 약간의 수입을 올리고 있습니다. 다행히 빚은 없고 부부 모두 건강하기 때문에 살아가는 데는 큰 문제가 없습니다.

재산으로는 시가 2억8000만원 정도 되는 아파트 한 채가 있습니다. 딸, 아들 하나씩인데, 딸은 시집가서 잘 살고 있습니다. 아들도 괜찮은 회사에 다니고 있는데, 이번에 같은 회사에서 사귄 처녀와 결혼을 할 예정입니다.

다른 집에서는 자식이 결혼하면 전세자금 마련 때문에 허리가 휜다고 합니다만, 제 아들놈은 신통하게도 자기들끼리 전세자금 융자를 받아 해결할 수 있으니 걱정 말라는 겁니다. 그런 효자가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아무리 아들이 말은 그렇게 해도 제 마음은 그렇지가 않습니다. 최소한의 지원은 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 것이지요. 저희 부부가 살고 있는 아파트를 담보로 해서 6~7천만원 정도 은행융자를 받아 결혼자금으로 지원을 했으면 하는 생각입니다. 어떻게 할까요?”

내 아이를 보란 듯 키워 놓으면, 내가 늙어 병들고 힘없을 때, 과연 보란 듯 효도할까?
강창희 트러스톤연금교육포럼 대표

얼마 전 직장인 대상 강의를 위해 주최 측에서 보내준 승용차를 타고 강의장으로 가면서 운전기사와 나눈 이야기이다. 자식을 위해서라면 빚을 내서라도 도와주려고 하는 우리나라 부모님들의 자녀사랑에 그저 고개가 숙여질 뿐이다. 나로서는, 지금과 같은 인생 100세 시대에 자녀사랑도 좋지만 자신들의 노후도 생각해야 할 게 아니냐는 원론적인 대답밖에 할 수 없었다.

앞에 소개한 사례뿐이 아니고 대부분의 우리나라 가정에서 자녀교육·결혼비용을 줄이지 않고서는 노후자금 마련이 불가능한 형편이라고 해야 할 것이다. 국제비교 통계가 발표되어 있지는 않지만, 세계 주요국 중에서 우리나라처럼 분에 넘치게 자녀 교육비와 결혼비용을 지출하는 나라가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가 조사한 바에 의하면 우리나라 5060세대 648만 가구중 60%에 해당하는 381만 가구가 은퇴빈곤층으로 전락할 위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서 말하는 은퇴빈곤층이란 부부 월 생활비 94만원 이하로 살아야 하는 가정을 말한다. 은퇴빈곤층 전락 위험률이 이렇게 높은 것은 수명연장, 금리저하, 조기퇴직 등에도 이유가 있지만, 가장 큰 이유는 자녀교육비와 결혼비용 과다지출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어, 우리나라와 일본의 부모들은 ‘대학등록금은 부모의 책임’이라고 생각을 한다. 반면에 미국의 경우에는, 대부분의 부모들이 대학 등록금은 자녀 본인들이 융자를 받아서 다니고 취직 후에 갚아나갈 거라는 생각을 한다는 것이다.

자녀에 쏟아붓는 부모

과연 그들의 노후는 어떨까?

결혼비용 문제에 있어서는 우리나라와 일본이 또 다르다. 일본에서는 젊은 세대가 부모로부터 결혼비용을 약간이라도 도움을 받으려면, 이리 저리 눈치를 보다가, ‘어떻게 좀 도와주실 수 없을까요?’ 이런 식으로 도움을 청한다는 것이다. 반면에, 대부분의 우리나라 젊은 세대들은 결혼비용도 당연히 부모가 도와줄 거라는 생각을 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부모들이 이렇게 자녀교육비, 결혼비용을 지불할 경우, 문제는 자신들의 노후자금이다.

예전의 부모세대들처럼 노후생활비를 자녀에게 의존할 수도 없는 형편이다. 선진국 어느 나라를 보아도 자녀가 부모생활비를 도와주는 나라가 없다. 선진국의 젊은 세대가 특별히 불효자들이어서가 아니라 도와주고 싶어도 도와줄 능력이 없기 때문이다. 1960년대까지만 해도 수명이 짧았기 때문에 노부모부양기간은 평균 5년 정도에 지나지 않았다. 그러나 앞으로 오는 100세 시대에는 25~30년으로 늘어날 것이다. 노인이 노인을 부양하는 시대가 되는 것이다. 자녀도 노인인데 어떻게 부모를 도와줄 수 있겠는가?

그렇다면100세 시대의 부모들이 해야 할 일은 무엇인가? 많은 사교육비를 들여서라도 자녀들에게 시험 잘 보는 능력을 키워주고, 결혼 후에도 생활이 불편하지 않도록 경제적인 지원을 해주는 일이라고 생각하는 부모들도 많을 것이다. 그러나 과연 그럴까?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자녀들의 경제적 자립능력을 키워주는 일이라고 생각된다. 경제적으로 자립하지 못하면 평생 누군가에게 얹혀서 살아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자녀에게 들어가는 돈을 아껴서 자신들의 노후준비를 잘하는 부모야 말로 100세시대의 훌륭한 부모가 아닐까.

경험거래소

경험거래소

Author Since: 2019-08-07